영화 ‘플립’, 달달한 로맨스 통하나? 전체 박스오피스 3위…‘동 시기 개봉작 중 1위’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07.13 10: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플립’이 흥행 신드롬을 시작했다.
 
‘극정에서 꼭 개봉했으면 하는 영화 1위’에 빛나는 화제의 영화 ‘플립’이 지난 12일 만 5천여 명의 관객을 모으며 전체 박스오피스 3위를 차지, 흥행 신드롬을 시작했다. 동 시기 개봉작 중에는 1위의 해당하는 성적이다.
 

플립 / 플립 공식 포스터
플립 / 플립 공식 포스터

 
네이버 평점 9.45, 왓챠 18만 회원 평점 참여 등 뜨거운 팬덤을 형성하며 한국 관객들에게 첫사랑 로맨스 영화의 레전드로 통하는 ‘플립’이 7년 만에 정식 개봉했다.
 
플립 /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플립 /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이어, 7월 12일 동원 관객수 14,315명 좌석점유율로 보면 ‘플립’이 16.8%, ‘스파이더맨: 홈 커밍’이 13%, ‘박열’이 11.7%로, ‘플립’이 더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플립’은 첫눈에 운명을 느낀 소녀 줄리와 첫눈에 위기를 느낀 소년 브라이스가 펼치는 세상 가장 풋풋한 첫사랑 로맨스를 담은 영화로 국내에서는 정식 극장 개봉 없이 다운로드만으로 만날 수 있었던 작품이다. 개봉과 동시에 관객들 사이에서는 ‘인생 영화다. 한 순간도 지루할 틈이 없다’, ‘영화가 끝나지 않길 바랬을 뿐이다’, ‘인생 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보는 내내 행복했던 영화’, ‘순수하기에 순수했기에 순수해서 가능했던, 다시 그 감정들을 느껴보고 싶다’, ‘보는 내내 미소를 지었다’ 등 극장에서 ‘플립’을 관람한 것에 대한 뜨거운 반응들이 이어지고 있다.
 
‘플립’의 흥행 신드롬은 지난해 여름, 뜨거운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첫사랑 로맨스 ‘나의 소녀시대’와도 비교할 만 한데, ‘플립’의 첫날 흥행 성적은 ‘나의 소녀시대’의 5,330명보다 3배 가까운 수치여서 앞으로의 결과가 더욱 주목된다.
 
한편, 7년 만에 한국 관객들과 정식으로 만난 첫사랑 로맨스 영화 ‘플립’은 전국 롯데시네마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