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강성연, 박인환-송선미 삼자대면에 당황…‘진실 밝혀지나’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07.12 14: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강성연이 박인환, 송선미와 삼자대면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오늘(12일) 방송되는 MBC 일일연속극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한정욱(고세원)이 복단지(강성연)와의 불륜 오명을 벗기 위해 움직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강성연-박인환-송선미 / MBC 돌아온 복단지 제공
강성연-박인환-송선미 / MBC 돌아온 복단지 제공

 
정욱은 박재진(이형철)의 멱살을 부여잡고 스캔들을 조작한 게 이 집 식구들이 아니냐며 소리치고, 재진은 본인이 한 게 아니라고 부인한다. 정욱은 박서진(송선미)에게 “그 호텔 사진 갖고 있었던 사람 바로 당신이야”라고 추궁한다.
 
이어, 비서(최대훈)가 서진에게 재진이 오민규(이필모) 사고에 연루된 사실을 정욱이 검찰에 밝혀지면 서진 역시 사고 현장에 함께 있었던 게 밝혀질 거라고 부추기자 서진은 불안에 빠진다.
 
재진이 검찰로 끌려 간 사이, 은 여사(이혜숙)는 사돈인 미옥(선우은숙)에게 “선택해요, 아들을 살릴지 이대로 매장시킬지”라고 말하며 정욱을 막으라고 한다.
 
또한, 단지는 신화영(이주우)의 뒤를 쫓다 재진을 보고 놀란 데 이어, 서진을 찾아온 시아버지 오학봉(박인환)과 삼자대면하게 된 상황에 의아해한다. “내 남편은 결혼하고 나 밖에 없었어요”라는 단지의 말에 서진은 “과연 그랬을까?”라고 되물으며 조소한다.
 
특히, 단지는 자신 때문에 피해를 입는 동생 예원(진예솔)을 위해 어려운 결심을 하고, “이거 아니면 다른 방법 없다”며 가족들 앞에서 무언가를 말하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돌아온 복단지’는 평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