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한정욱, 복단지와 불륜 스캔들로 누명
  • 박가영 기자
  • 승인 2017.07.11 19: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가영 기자] ‘돌아온 복단지’에서 한정욱이 불륜 스캔들의 누명을 썼다.
 
11일 방송된  ‘돌아온 복단지’에서 한정욱이 복단지와 불륜 스캔들로 누명을 쓰는 장면이 방송됐다.
 
지난 방송에서 한정욱의 불륜 스캔들에 대한 사진을 찍힌 장면이 공개됐다.
 
‘돌아온 복단지’ 방송장면/MBC
‘돌아온 복단지’ 방송장면/MBC

 
한정욱의 어머니인 박미옥은 “우리 아들이 이럴리가 없다. 그쪽 집안에서 꾸민일 아니냐”라며 울부짖었다. 하지만 은혜숙은 “당신 아들 알몸으로 쫓아낼 거다. 우리집 더럽힌거 복수할거다”라며 소리쳤다.
 
이어진 장면에서 한정욱은 억울함을 토로했지만 박재진은 그에게 “진짜 지옥이 뭔지 보여주겠다”라며 사람을 시켜 한정욱을 폭행했다. 이에 한정욱은 함정에 빠진 듯한 표정을 보였다.
 
박미옥은 복단지를 직접 찾아가 “이게 무슨일이냐 우리 정욱이 어디있냐”라며 복단지를 잡고 울었다. 이에 복단지는 “저는 모르는 일이다”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미옥은 복단지 앞에서 실신하는 모습까지 보여 더욱 충격에 빠졌다.
 
한편,  ‘돌아온 복단지’는 매주 평일 저녁 7시 1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