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리포트] 원(ONE), 솔로로 새 출발한 뮤지션 ‘원(ONE)’ (종합)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7.11 17: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원(ONE·정제원)이 솔로로 새 출발한다.
 
11일 서울 강남구 CGV 청담 씨네시티 엠큐브에서 원 미디어 데이 ‘ONE MEDIA DEBUT – TODAY IS ONEDAY’에 원(ONE)이 참석해 앨범 발표 소감을 전했다.
 
오늘 원의 데뷔는 본인 그리고 YG에게도 의미 있는 날이다. YG엔터테인먼트에서 세븐 이후 14년 만에 데뷔하는 남자 솔로라는 점, 두 번째 데뷔에 나서는 원(ONE). 
 

원(ONE·정제원) / YG
원(ONE·정제원) / YG

 
YG는 오랜만에 발표하는 신인 남자 솔로를 위해 신경을 많이 썼을 것이고 원(ONE)도 자신의 두 번째이자 첫 솔로 데뷔곡을 위해 아낌없는 시간을 투자하고 노력했을 것이다.
 
이에 원은 “YG엔터테인먼트에서 14년 만의 솔로 가수라고 해서 부담감이 많이 들었다. 즐기면서 하려고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라고 부담감을 들어 내기도 했다.
 
하지만 원은 공백기 동안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의 지도 아래 작사, 작곡 공부까지 하며 음악적 역량을 넓히며 “앨범을 내기 전 나의 색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원(ONE·정제원) / YG
원(ONE·정제원) / YG

 
이어 “‘쇼미 더 머니 4.5’가 끝난 뒤 밥 먹는 시간을 제외하고 매일 음악을 들었다. 내 사운드를 잡아가는데 노력을 많이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YG의 4년 만의 솔로 가수, 자신의 두 번째 데뷔에 부담감을 덜어 내기 위한 원의 음악적인 고민을 엿볼 수 있었다.
 
특히 원은 음악적으로 갖고 싶은 정체성에 대해서는 “유일무이한 사람이 되고 싶다”면서 “음악도 여태 나오지 않았던 그런 것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작업했다. 나만 할 수 있는 것을 하고 싶고, 차트는 사실 하루에도 몇 번씩 생각하기도 하지만, 지금은 마음은 최대한 비우려고 노력하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또 “대중적으로도 좋아하면서도 저만 할 수 있는 음악을 해야 하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털어놨다. 자신의 색깔을 살릴 수 있는 개성 있는 음악을 하면서 대중들의 귀를 만족시키는 일은 쉽지 않다.
 
원(ONE·정제원) / YG
원(ONE·정제원) / YG

 
원은 그 부분에 대해서 “그 경계선을 잘 지켜 서로를 만족시켜 가는 것이 정답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번 곡에 대해서 원은 “‘그냥 그래’는 작업할 당시 연령과 상관없이 많은 사람들이 좋아할 수 있게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가장 크게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노래에는 당시 스물세 살이었던 저의 감정이 많이 담겨있다”며 “‘해야 해’는 제 안에 잠재된 섹시미를 표현해보고자 만들었던 노래다. 저는 섹시함을 표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는데 사람들은 어떻게 봐주실지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 ‘원 데이’는 단어 뜻 그대로 낮과 밤이 공존하는 하루처럼 원의 이중적인 모습이 돋보이는 앨범이다.
 
그는 외부 프로듀서와의 협업에 대해서도 “외부 프로듀서와의 작업은 처음부터 의도한 것은 아니다”며 “제가 직접 작곡, 프로듀싱을 하면서 제 색깔을 찾아나가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외부 프로듀서와 작업을 하게 된 것 같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원(ONE·정제원) / YG
원(ONE·정제원) / YG

 
이번 신곡을 듣고 난 후 원(ONE)은 음악적 감각이 있는 뮤지션이라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또 YG가 왜 ‘14년 만의 솔로 가수’로 원을 앞세웠는지 알 수 있었다.
 

YG·원 서로에게 의미 있는 앨범 발표인 만큼 아티스트를 위해 회사를 위해 노력하고 준비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번 앨범을 통해 또 하나의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가 탄생할 것이라고 예상해본다.
 
한편 원은 오늘(11일) 저녁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싱글 앨범 ‘원데이(ONE DAY)’의 더블 타이틀곡 ‘그냥 그래’와 ‘해야 해’ 음원을 공개한 뒤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