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준서 구속영장 소식에 국민의당 “국민의당 죽이기 아니냐”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7.10 12: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10일, 국민의당이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제보 조작 사건과 관련 이준서 전 최고위원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 가운데 국민의당이 ‘국민의당 죽이기’라는 반응을 보였다.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선평가위원회 주최 대선평가 토론회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사전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사전에 당정청 회동에서 대책 논의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 YTN뉴스 화면 캡처
이준서 전 국민의당 최고위원 / YTN뉴스 화면 캡처

 
이어 “7월7일 당정청 회의가 검찰을 앞세워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수사 지침과 국민의당 죽이기라는 정치공작을 하는 관계기관 회의”라며 당정청 회동에서 논의된 내용을 공개하라고 주장했다.
 
특히 추 대표가 ‘머리 자르기 발언’에 이어 지난 7일 “형사법적으로는 미필적 고의에 해당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집권당 대표가 사실상 수사지침과 결론을 제시한 마당에 정권의 눈치를 보는 검찰이 과잉수사로 무리수를 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추 대표를 향해선 박근혜 정권 당시 미필적 고의로 유죄를 받으면서 자신에 대해선 ‘정치보복’. ‘야당탄압’이라고 주장을 했던 점을 상기시켰다.
 
한편, 정부여당에 대한 거세게 반발하는 국민의당의 강공 전략은 이 전 최고위원에 대한 구속 여부가 11일 결정될 것이기에 좀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