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진표, “10월 2일 임시공휴일 협의 중”…최장 열흘 쉴 수 있을까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7.06 09: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김진표 위원장이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김진표 위원장은 ‘10월2일 임시공휴일 지정 여부에 대해 국민의 관심이 많다’는 질문에 “올해 10월 2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에 대해 관계 부처와 협의 중”이라며 “지정하는 방향으로 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10월 2일 임시공휴일 / 채널A 방송 화면 캡처
10월 2일 임시공휴일 / 채널A 방송 화면 캡처

 
올해 10월 2일은 일요일과 개천절 사이에 끼어 있는 월요일로, 이날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될 경우 9월30일 토요일부터 한글날인 10월9일 월요일까지 최장 열흘간 ‘황금연휴’가 만들어진다.
 
김 위원장은 “우리 국민들이 세계에서 가장 높은 근로시간을 보이고 있지 않냐”고 말하면서 “국민의 휴식권을 보장하는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임시공휴일 지정이 내수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대를 보였다.
 
한편, “이 제도는 민간까지는 강제할 수 없고 관공서나 공공기관만 의무화되는 것”이라고 말해 아쉬움을 남겼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