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송리뷰] ‘뉴스룸’, “이유미, 이준서의 조작 개입 일관 진술”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7.05 20: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국민의당 이유미는 의외로 일관성(?)이 있었다.
 
5일 JTBC ‘뉴스룸’에서는 문준용 특혜 의혹 증거조작 사건에 대한 보도를 이어갔다.
 
이유미와 이준서는 ‘진실이 알려지면 당이 망한다’ 등의 카카오톡을 나눈 것으로 알려진 상황.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특히 이유미는 “문재인이 당선돼 선처해줬으면 좋겠다”는 카카오톡을 한 것으로 알려져 이목이 모이게 했다.
 
이준서는 해당 대화가 증거 조작을 인지하고 한 대화가 아니라고 말했지만 그 역시 현재 피의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해 ‘뉴스룸’은 이유미가 증거 조작 문제에 이준서의 개입이 있다고 일관되게 진술 중이라고 전했다.
 
이는 이유미의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 중인 국민의당 입장하고는 완전히 배치되는 주장이다.
 
지난 4일 조성은은 jtbc와 질의에서 “(이유미로부터)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선거는 이기면 끝이라고 말했다’고 들었다”고 답한 상황. 이에 국민의당은 점점 곤경에 빠지고 있다.
 
다만 이준서의 혐의가 결론이 나야 국민의당 윗선 개입으로 넘어갈 수 있어서 아직 시간은 남아있는 상황.
 
국민의당은 과연 어떤 묘수로 이 상황을 돌파하게 될까.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