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소병철·문무일·오세인·조희진, 검찰총장 후보…‘이들은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검찰 총장 후보로 추천된 4명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3일 검찰 개혁을 주요 국정 과제로 제시한 문재인 정부가 초기 검찰 조직을 이끌어나갈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대해 전·현직 고위 간부 4명으로 압축했다.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위원장 정성진 전 법무부 장관)는 3일 법무연수원장을 지낸 소병철(59·사법연수원 15기·전남 순천) 농협대 석좌교수, 문무일(56·18기·광주) 부산고검장, 오세인(52·18기·강원 양양) 광주고검장, 조희진(55·19기·충남 예산) 의정부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장관 직무대행인 이금로(52·20기) 차관에게 추천했다.
 

소병철·문무일·오세인·조희진 / 네이버 캡쳐
소병철·문무일·오세인·조희진 / 네이버 캡쳐

 
먼저 소병철은 1998년 국가안전기획부에 파견돼 북풍사건을 합동수사했으며 서울지검 조사부장 재직 때 재벌 2·3세 사교모임을 상대로 한 수백억원대 사기사건 등을 담당했다.
 
미국 워싱턴 주립대 방문교수와 조지타운대 객원연구원을 지내고 1999년에는 주미 법무협력관을 역임했으며 `미국검찰-연원과 발전'을 신배식 광주고검 검사와 함께 번역했다.
 
또 문무일 검사는 대전지방검찰청 논산지청장과 서울지검 부부장검사, 제주지검 부장검사, 대검 특별수사지원과장과 과학수사2담당관, 수원지검 2차장, 인천지검 1차장, 서울서부지검 지검장 등을 지냈다.
 
오세인 검찰총장 후보자는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지난 1986년 제28회 사법시험에 합격하며 검사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는 1994년 부산지방검찰청 울산지청 검사를 시작으로 1996년 서울지검 검사, 이어 2011년 서울고등검찰청 공판부장을 지냈으며 같은 해 대검찰청 공안기획관으로 자리했다.
 
2015년에는 제13대 서울남부지방검찰청 지검장을 지냈으며 12월부터 현재까지는 제 44대 광주고등검찰청 고검장으로 자리하고 있다.
 
조희진 검찰총장 후보자는 1962년 충청남도 예산에서 태어났으며 1985년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0년까지 미국 인디애나대학교 대학원에서 법학 석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그는 지난 1987년 제29회 사법시험에 합격하며 검사의 길을 걷기 시작했으며 1990년에 제19기로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또 1990년 서울지방검찰청 검사를 시작으로 1992년 수원지검 검사를 지냈다.
 
1998년 3월부터 8월까지는 법무부에서 여성정책담당관으로 일했다. 이어 2002년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에 이어 범무부 부부장검사로 재직했고 2005년에는 사법연수원에 교수로 있었다.
 
한편 가장 최근에는 제63대 제주지방검찰청 지검장을 지냈으며 현재는 제 15대 의정부지방검찰청에서 지검장에 자리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