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에이핑크 살해하겠다’ KBS 뮤직뱅크에 폭발물 신고 접수…경찰 특공대 투입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6.30 11: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여의도 KBS에 ‘에이핑크 살해하겠다’며 폭발물 신고가 접수되어 경찰 특공대가 투입됐다.
 
30일, ‘에이핑크를 살해하겠다’는 전화통화가 영등포 경찰서와 KBS에 걸렸다는 소식이 들리며 모두를 혼란스럽게 했다.
 
이에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톱스타뉴스가 KBS 측과 통화한 결과 “폭발물 신고가 접수된 것이 맞다”며 사실을 알렸다.
 
 
에이핑크(Apink)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에이핑크(Apink)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에이핑크를 살해하려는 목적으로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말했다”며 “빠른 대응을 위해 뮤직뱅크를 진행하는 KBS신관 현장에는 경찰 특공대가 현장에 투입됐다”고 전했다.
 
또한 “신관 뮤직뱅크 사전 녹화실에 있던 관람객 150여 명을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 폴리스 라인을 설치하고, 경찰 특공대와 폭발물 처리반을 불러 신고의 진위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한편, 에이핑크는 6번째 미니앨범 ‘Pink up’의 타이틀 곡 ‘FIVE’로 컴백해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