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뉴스룸] 박지원, “이준서의 조작녹음 파일 받긴 했지만 보진 않았다”…‘이유미의 반응은?’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6.29 20: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박지원 대표의 해명은 ‘국민’을 얼마나 납득시킬 수 있을까.
 
29일 JTBC ‘뉴스룸’에서는 국민의당 문준용 특혜 의혹 증거 조작 사건에 대한 속보를 전했다.
 
‘뉴스룸’ 손석희 /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뉴스룸’ 손석희 /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국민의당 진상조사위는 박지원 대표가 이준서의 증거 조작녹음 파일을 받았다는 사실에 대해 확인했다. 해당 조사에 따르면 이준서는 당시 박지원에게 조언을 구하는 메시지까지 전한 바 있다.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박지원 대표는 이에 대해 인정했지만 자신은 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보좌관이 핸드폰을 따로 관리하고 있었고 해당 메시지가 올 당시에 자신은 핸드폰이 있는 곳이 아닌 제주도에 있었다는 것.
 
하지만 오늘 영장이 발부된 이유미는 윗선 지시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이 진실게임의 결과가 어떤 식으로 나타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