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KBO 프로야구 중계, 유이 방문한 ‘SK 박종훈 활약’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06.27 2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박종훈이 멋진 활약을 보여줬다.
 
박종훈(SK 와이번스)은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5이닝 8피 안타 8 탈삼진 3 사사구 1 실점을 기록했다.
 

SK 와이번스 / 네이버
SK 와이번스 / 네이버

 
이어, 박종훈은 지난해에 비해 한층 발전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7경기에서는 3승 1패 평균자책점 2.01을 기록했다. 지난 등판인 21일 NC전에서는 5이닝 동안 사사구 7개를 내줬지만 단 1점(비자책)만 내줬다.
 
이에, 출발부터 불안했다. 1회 선두타자 오재원에게 안타에 이은 도루를 내줬다. 박건우에게 우전안타를 맞으며 1사 1, 3루. 이 위기를 실점 없이 끝냈다. 김재환에 이어 최주환을 삼진으로 솎아냈다.
 
또한, 2회에도 비슷한 양상으로 진행됐다. 내야안타 2개와 볼넷으로 1사 만루에 몰렸지만 오재원을 삼진, 정진호를 1루수 땅볼로 잡고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3회 들어 첫 실점을 했다. 1사 이후 김재환에게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홈런을 허용했다. 이후에도 박종훈은 오재일과 닉 에반스에게 안타를 내주며 2사 1, 3루 위기를 이어갔지만 박세혁을 2루수 땅볼로 요리하며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4회도 다르지 않았다. 선두타자 류지혁에게 중전안타, 견제 실책을 저지르며 1사 3루가 됐지만 정진호에 이어 박건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특히, 4회까지 90개에 가까운 공을 던진 박종훈은 5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이번 이닝 역시 과정과 결과가 같았다. 김재환에게 볼넷, 오재일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주며 1사 1, 2루가 됐지만 에반스를 3루수 앞 병살타로 처리하고 5회를 마무리했다.
 
박종훈은 팀이 4대 1로 앞선 6회부터 마운드를 박희수에게 넘겼다. 5회까지 투구 수 108개, 11명의 주자를 내보내는 등 투구 내용은 좋지 않았지만 실점은 홈런으로 내준 1점뿐이었다. 불펜이 동점과 역전을 내주지 않으면 시즌 7승째를 챙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