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피자 갑질’ 정우현, 회장직 사퇴…‘과거 폭언·자서전 강매 논란 재조명’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6.26 1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미스터피자 갑질로 정우현이 회장직에서 사퇴한다.
 
이에 갑질 논란에 중심에 있는 정우현의 과거 논란들이 재조명 되고있다. 앞서 과거 한 매체는 미스터피자 가맹점주협의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 회장이 과거 점주들에게 “너는 패륜아다. 금치산자가 아니고서는 어떻게 이런 요구를 할 수 있겠냐”는 등의 폭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또 “가맹점주들이 현행법상 적법한 권리임에도 가맹본사가 거부를 해 실행하지 못하고 있는 식자재 대금에 대한 카드결제를 끊임없이 요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가맹점이 낸 광고비로 자신의 자서전을 제작하고, 수 천 권을 구매해서 고객에게 대여했다”면서 “점주들에게 수백 여권씩의 책을 강매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또 “과거 상생협약 당시 POS 계약 체결을 공개입찰을 통해 진행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일방적으로 체결하는 등 협약 내용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미스터피자 갑질’ 정우현 회장직 사퇴 / YTN 뉴스 갈무리
미스터피자 갑질’ 정우현 회장직 사퇴 / YTN 뉴스 갈무리

 
또 MP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비롯해 가맹점에 본사가 집행해야 할 광고비를 떠넘기고 정우현의 자서전을 대량으로 강매하도록 하는 등의 의혹, 탈퇴한 가맹점주 가게 근처에 직영점을 열어 이른바 ‘보복영업’을 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한편 정우현은 26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MP그룹 본사에서 “최근 검찰 수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며 “21일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진행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