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예능리뷰] ‘무한도전’ 김수현, 몰래카메라 늪에 빠지다 “수현아 우리 연습했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6.24 17: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김수현이 ‘무한도전’이 파 놓은 몰래카메라의 늪에 빠졌다.
 
10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지난 ‘볼링치자 수현아’ 편에서 독특한 말투와 제스처로 ‘잘생긴 빙구’라는 별명을 얻어 화제가 된 김수현이 정식으로 ‘무한도전’을 찾아왔다.
 
정식 촬영에 앞서 김수현과의 볼링대결에 참패를 맛 본 멤버들은 “딱 한 번만 더 볼링치자 수현아”라며 김수현에게 도전장을 내밀었고 그 결과 예상치 못했던 급상승한 실력의 멤버들과 김수현의 막상막하 대결이 펼쳐졌다.
 
 
김수현 / MBC ‘무한도전’
김수현 / MBC ‘무한도전’

 
이날 멤버들은 김수현을 완벽 속이기 위한 몰래카메라를 준비했다.
 
김수현은 “지난 방송 때 노룩볼링으로 화제를 모아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본격 게임에 들어간 김수현은 “레인에 기름이 엄청 많다”며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한편,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20분 MBC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