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유한국당’ 민경욱, 항의 문자 논란 그는 누구?…‘KBS 출신에서 정치인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에게 답장을 받았다”는 글과 함께 문자 내용을 캡처한 사진 한장이 올라왔다.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글쓴이는 21일 오후 8시59분 민 의원의 휴대전화로 “나라 말아먹고 탄핵당한 박근혜나 옹호하고 우병우 민정수석일 때는 누가 임명이 되든 입에 지퍼라도 채운 듯이 입 꼭 다물고 있었으면서 참 누가 누굴 판단하는지 의심스럽다”며 “당 해체하세요, 국민으로 정말 부끄러우니까”라고 문자를 보냈다. 
 

민경욱 의원 / 인터넷 프로필
민경욱 의원 / 인터넷 프로필

 
이어 22일 오전 6시38분 민 의원에게 답장이 왔지만 별다른 내용 없이 글쓴이의 이름으로 추정되는 세 글자만 적혀 있었다. 글쓴이는 오후 1시57분 “개인 신상정보를 불법적으로 사찰한 겁니까”라고 답장을 보냈다.
 
일부 누리꾼은 민 의원이 카카오톡에 번호를 저장해 이름을 알아낸 게 아니냐고 추측했지만 글쓴이는 “카카오톡이 제 이름으로 저장되어 있지만 ‘성’까지는 써놓지 않고 딱 두 글자 이름만 있다”며 “그러나 문자에는 ‘성’까지 포함돼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민 의원은 언론인 출신으로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비서관실 대변인을 지냈다. 또한 민 의원은 지난 1991년 한국방송에 공채 18기 기자로 입사하여 정치부, 기동취재부, 사회부, 경제부 등을 거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