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 주원을 위해 일부러 냉대…“괜히 내 생각하는 척하지 마 주제넘게”
  • 김지웅 기자
  • 승인 2017.06.20 22: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웅 기자] ‘엽기적인 그녀’ 오연서가 주원을 위해 일부러 냉랭한 반응을 보였다.
 
20일 방송된 SBS ‘엽기적인 그녀’에서 혜명공주(오연서 분)는 견우(주원 분)를 위해 억지로 냉랭하게 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SBS ‘엽기적인 그녀’ / 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처
SBS ‘엽기적인 그녀’ / 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 혜명공주는 자신 때문에 파직당한 견우가 더 큰 벌을 받게될까 걱정돼 일부러 냉랭하게 대했다.
 
혜명공주는 견우에게 “견 사부. 앞으로 내 일에 신경쓰지 마. 도움도 안되고 걸리적 거리기만 해. 그간 있었던 일은 잊어. 어차피 상관없는 일이잖아”라고 말하며 견우를 밀어냈다.
 
견우는 “전 단지 마마가 걱정되어서”라고 말했으나 혜명공주는 일부러 더 냉랭하게 “견 사부 걱정이 되서 그러는 거 아니고? 파직 때문에 이러는 거라면 너무 걱정하지 마. 어떻게든 내가 복직시켜줄게”라고 말을 뱉었다.
 
또 “괜히 내 생각하는 척하지 마. 주제넘게”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한편, SBS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