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 주원, 오연서 지켜주다 결국 파직…“흔들리지 마시옵소서”
  • 김지웅 기자
  • 승인 2017.06.20 22: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웅 기자] ‘엽기적인 그녀’ 주원이 오연서의 비밀을 지켜주다 결국 파직당했다.
 
20일 방송된 SBS ‘엽기적인 그녀’에서 견우(주원 분)은 혜명공주(오연서 분)의 비밀을 지켜주려다 파직당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SBS ‘엽기적인 그녀’ / 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처
SBS ‘엽기적인 그녀’ / SBS ‘엽기적인 그녀’ 방송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피접지를 벗어났다는 이유로 폐위까지 거론되는 혜명공주의 모습이 보여졌다.
 
신료들은 혜명공주를 폐위 해야한다고 주장했고, 정기준 역시 휘종(손창민 분)을 찾아가 견우에게 징계를 내리고 신료들을 달래야 한다고 설득했다.
 
묵묵부답인 휘종의 모습에 정기준은 “종묘와 사직, 이 나라의 내일을 걱정하는 저의 충심을 부디 헤아려 주시옵소서”라고 말했다.
 
견우는 괴로워하는 혜명공주의 표정에 “흔들리지 마시옵소서. 그것이 바로 저들이 바라는 것이옵니다”라고 말하며 혜명공주의 곁을 지켰다.
 
휘종은 견우에게 “마지막으로 묻겠다. 임금이 아니고 딸을 가진 아비로서 묻는 것이다. 공주와 어딜 다녀왔느냐”라며 추궁했다.
 
그러나 견우는 휘종에게 아무 말도 하지 말아달라는 혜명공주와 약속을 지켜 끝내 파직당하고 말았다.
 
한편, SBS ‘엽기적인 그녀’는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