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리뷰] ‘냉장고를 부탁해’ 송은이, “김숙은 내가 가슴으로 낳은 자식같다”
  • 박혜선 기자
  • 승인 2017.06.19 21: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선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에 송은이가 김숙과의 남다른 친분을 전했다.
 
19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원조 걸크러시 2탄으로 김숙-송은이의 이야기가 이어졌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송은이는 “김숙은 내가 가슴으로 낳은 자식 같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송은이는 김숙과 오래된 친분을 전하며 “개그콘서트 당시 따귀소녀 캐릭터는 내가 만들어줬다”라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김숙은 “그 당시 의욕이 없고 힘든 시기였는데 송은이 덕분에 용기를 얻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MC 김성주는 “안정환도 내가 가슴으로 낳은 자식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