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품위있는 그녀’에 등장한 마티스와 칸딘스키는 무엇?…‘이름 높은 러시아, 프랑스 출신 화가들’

  • 김지웅 기자
  • 승인 2017.06.19 10: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웅 기자] ‘품위있는 그녀’에 등장한 마티스와 칸딘스키가 새삼 화제다.
 
극 중 김희선과 김선아는 마티스와 칸딘스키에 대해 이야기하며 공감한 바 있다.
 
JTBC ‘품위있는 그녀’ / 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 캡처
JTBC ‘품위있는 그녀’ / JTBC ‘품위있는 그녀’ 방송 캡처

 
앙리 마티스는 프랑스의 화가로 회화, 조각, ‘종이 오리기’등을 포함한 그래픽아트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명성을 떨친 바 있다.
 
그는 열아홉 살이 되어서야 미술에 대한 열정을 갖게 됐지만 높이 평가받고 있는 화가 중 한 명이 됐다.
 
또한 그는 야수주의의 창시자로 강렬한 색채와 형태의 작품을 선보였으며 ‘푸른 누드 IV’는 마티스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작품이다.
 
바실리 칸딘스키는 러시아 출신 화가이며 추상미술의 아버지이자 청기사파의 창시자로 사실적인 형체를 버리고 순수 추상화의 탄생이라는 미술사의 혁명을 이루어낸 바 있다.
 
특히 미술의 정신적인 가치와 색채에 대한 탐구로 20세기 가장 중요한 예술이론가 중 한 사람으로 불리며, 바우하우스의 교수로도 재직했다.
 
한편, 마티스와 칸딘스키는 JTBC ‘품위있는 그녀’에서 언급되며 화제가 됐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