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기자회견]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랑했던 사람과 가족에게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일을 행했다”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6.16 10: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의혹에 기자회견을 갖고 해명을 했다.
 
16일, 취재진과의 기자회견에서 그는 “제 자신의 70년 인생을 되돌아볼때 가장 큰 잘못은 20대 중년시절 일들”이라며 “최근 언론을 통해 붉어진 판결문의 내용들이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저는 사랑했던 사람과 가족에게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일을 행했다”며 자신의 위장 결혼에 대한 생각을 알리기 시작했다.
 
안경환 / YTN뉴스 화면 캡처
안경환 / YTN뉴스 화면 캡처

 
안 후보자는 ”전적으로제 잘못이다”라며 “젊은 시절의 잘못으로 평생 사죄와 반성을 해야한다”고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다.
 
이어 “그 날의 잘못으로 한가지를 알게 됐다”며 “후회와 반성을 통해 이기적인 모습을 되돌아보고 ‘참된 사랑’이 무엇인지에 대해 생각해보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안 후보자는 지난 1975년 교제하던 여성의 도장을 위조해 결혼신고를 했다가 이듬해 법원에서 혼인 무효 판결을 받은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법치질서를 확립하고 법무행정을 총괄할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결정적 흠결 사유가 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