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사청문회] 김현미, ‘분양원가 공개’ 정동영에 “일괄적인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는 조심”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6.15 11:4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아파트 분양원가를 공개하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장관 인사 청문회에서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김 후보자는 “동의한다”고 답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정동영 의원 / MBC 청문회 중계 화면 캡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정동영 의원 / MBC 청문회 중계 화면 캡처

 
김 후보자는 다만 일괄적인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에는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그는 “지금 이 상황에서 이를 어떻게 구현해나갈지는 논의가 필요하다”며 “공공택지는 적극적인 자세로 접근하되 민간택지 분양에 대해서는 탄력적으로 적용하라는 조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아파트 분양원가를 공개하는 것은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공공분야에 대해서는 열린 자세로 먼저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서울시 산하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분양원가를 공개하고 있다.
 
아울러 후분양제 도입에 대해서도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정동영 의원이 “참여정부 당시 후분양제를 도입하려고 했음에도 이것이 실현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고 묻자 김 후보자는 “후분양제에서는 돈 없는 수요자들이 대출을 통해 집을 사기가 어렵고 건설업자 입장에서는 금융부담이 커진다”고 분석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