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손연재, 과거 박태환과 열애설 재조명 “그냥 진짜 친한 오빠”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6.14 12: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손연재가 과거 박태환과의 열애설을 언급한 것이 재조명 되고있다.
 
손연재는 과거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이상형에 대해 “아무래도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을 찾고 있다. 동갑 친구보다는 연상 오빠가 좋다”고 말했다.
 
MC 김제동은 “키 크고 연상에 듬직하고 운동도 잘하고”라며 박태환 선수의 사진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손연재는 “(박태환은)그냥 진짜 친한 오빠다. 4년 전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 처음 봤는데 그러다 광고도 같이 찍고 어딜 가도 같이 갔었다”며 “당시 고등학교 1학년이었고 5살 차이인 오빠는 대학생이어서 애기였다. 오빠가 날 키운 수준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손연재 / SBS 방송캡쳐
손연재 / SBS 방송캡쳐

 
이어 “이번 아시안 게임 준비하면서 너무 힘들었는데 박태환 선수는 국제 경기를 매 회 하면서 부담감과 압박감 있을 텐데도 잘 해온 것 보고 선수로서 존경스러웠다. 나에게 많은 조언해줬다”고 털어놨다.
 
한편 14일 한 매채는 손연재와 최종훈의 데이트를 단독 포착했다고 말하며 지난 2월 지인의 소개로 만났고, 3개월째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