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리뷰] ‘뭉쳐야 뜬다’ 이경규-김용만, 대낮부터 댄스파티 “오페라 하우스에 둥지를 틀어봐”
  • 안현희 기자
  • 승인 2017.06.13 22: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현희 기자] ‘뭉쳐야 뜬다’ 이경규와 김용만이 대낮부터 흥이 올랐다.

1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뜬다’에서는 이경규가 휴대전화로 남진의 ‘둥지’를 들으며 춤을 추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동 중 버스에서 내린 이경규는 ‘둥지’에 맞춰 몸을 가볍게 움직이며 흥을 돋구웠다.

‘뭉쳐야 뜬다’ 이경규-김용만/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처
‘뭉쳐야 뜬다’ 이경규-김용만/JTBC ‘뭉쳐야 뜬다’ 방송 캡처


뒤이어 내린 김용만이 이에 반응하며 몸을 들썩여 주위에 웃음을 선사했다. 그러나 이내 차분해지며 “끄세요 이제 출발하시죠”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그러나 이경규는 이동하면서도 “오페라 하우스에 둥지를 틀어봐”라며 흥을 계속해서 이어갔다.

한편, JTBC ‘뭉쳐야 뜬다’은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