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 서권순, 오지은에 “봄이 유골 잃어버렸거나 처음부터 없었거나”...충겨

  • 안현희 기자
  • 승인 2017.06.09 20: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현희 기자]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이 애초부터 봄이의 유골이 없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9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에서는 봄이의 유골 행적을 찾아나선 오지은과 서권순 선동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권순은 “유골함을 묻을 때부터 비어있었다는거잖아”라며 놀라운 사실을 깨닫게 됐다.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서권순/KBS 2TV ‘이름 없는 여자’ 방송 캡처
‘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서권순/KBS 2TV ‘이름 없는 여자’ 방송 캡처


이에 오지은은 “그럼 우리 봄이 어디갔다는 거에요. 폐렴으로 죽은 아이가 어디로 사라져요”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서권순은 “그럼 유골을 잃어버렸거나, 아님 처음부터 유골이 없었거나”라고 추측한 것.

무언가 떠오른 오지은은 “우리 봄이 교도소에서 데려가셨던 보육원 원장님을 만나야되요”라고 말했다.

한편, KBS 2TV ‘이름 없는 여자’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