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청와대, “위승호 국방부 정책실장이 보고서 삭제 지시”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6.05 16: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청와대가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보고 누락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5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상조사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했다”면서 청와대가 “보고서 검토 과정에서 위승호 국방정책실장이 관련 문구를 삭제토록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 채널A 돌직구쇼 방송 화면 캡처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 채널A 돌직구쇼 방송 화면 캡처

 
윤 수석은 “지난달 26일 국가안보실장 업무보고를 위해 당시 국방부 국방정책실 실무자가 작성한 보고서 초안에는 발사대 6기, 추가발사대 4기 보관 위치가 적혀 있었다”며 “이미 배치된 2기 외에 4기가 추가 반입돼 보관 중인 사실을 명확하게 기술한 문구가 기재된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고서 검토 과정에서 위승호 국방정책실장은 이런 문구들을 삭제토록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발사대, 레이더는 한국에 전개라는 식으로 모호하게 기재한 뒤, 업무보고시 아무런 부연설명도 하지 않아 발사대가 추가 반입된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4기 추가 반입 사실은 미국 측과 미군 측과 비공개 하기로 합의하여 이전에도 보고서에 기재한 사실이 없었기 때문에 이번 보고서에도 삭제토록 했고 구두 부연설명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보고서에서 해당 내용 삭제하고 구두보고도 하지 않은 것은 묵과할 수 없는 사안이다”고 말했다.
 
한편, 위승호는 5일 사드 4기 추가 배치 보고 누락 지시자로 밝혀지면서 해당 직무에서 배제되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