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 박시은, 사투리와 남장연기 선보이며 ‘시선 강탈’

  • 박혜선 기자
  • 승인 2017.05.31 22: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선 기자] ‘7일의 왕비’ 아역들의 연기가 첫 회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31일 KBS2TV 새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는 신채경(박시은 분)과 진성대군 이역(백승환 분)의 어린 시절의 모습이 방송됐다.
 
KBS2TV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KBS2TV ‘7일의 왕비’ 방송화면 캡처

 
박민영의 아역으로 박시은이 초반 극을 이끌며 신채경의 어린 시절을 연기했다.
 
어린 신채경(박시은 분)은 애교스러운 사투리와 남장 연기로 남다른 연기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융(이동건 분)이 신수근(장현성 분)에게 사돈이 되자고 말했다.
 
이에 신수근은 딸 신채경을 떠올리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여 이목이 집중됐다.
 
또한 신채경은 진성대군 이역과 계속해서 우연히 마주쳐 이들의 관계에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KBS2TV ‘7일의 왕비’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