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예능리뷰] ‘뭉쳐야 뜬다’ 이경규, “너네 이러면 게스트 이제 안 온다”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5.30 23: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뭉쳐야 뜬다’에서 이경규가 패키지 여행에 질색했다.
 
30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 방송에서 호주 패키지 여행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호주의 전통농가를 느낄 수 있는 토브룩 농장을 찾은 패키지 팀은 양몰이쇼를 보며 감탄했다. 이어 양털깎기와 양젖짜기 등 패키지를 경험했다. 
 
그러나 시간상의 이유로 짧고 굵게 체험하고 이동하는 패키지의 상황에 이경규는 “이게 끝이냐”고 황당해 하면서도 “내가 원하던 방송 스타일이야”라며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뭉쳐야 뜬다’ / JTBC ‘뭉쳐야 뜬다’ 방송캡쳐
‘뭉쳐야 뜬다’ / JTBC ‘뭉쳐야 뜬다’ 방송캡쳐

 
이어 모래 썰매를 즐기기 위해 사막으로 향했다. 동심으로 돌아간 것도 잠시 썰매를 타기 위해 등산 뺨치는 가파른 모래 언덕에 올라야 해 이경규는 사족보행까지 선보였다. 정형돈은 “이거 진짜 힘들다”고 불만을 터뜨렸고, 이경규는 “너네 이러면 게스트 이제 안 온다”고 경고해 웃음을 줬다.

 
한편 치열하게 살아가며 ‘나만을 위한 시간’을 잊은 채 달려온 40대 가장들의 기상천외한 패키지여행 프로그램 JTBC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 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