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사랑’ 하희라, 허다윤 학생 신원 확인됐다는 소식에 눈물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5.19 19: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MBC ‘휴먼다큐 사랑’의 올해 두 번째 이야기 ‘두 엄마 이야기’ 내레이션을 맡은 하희라가 더빙 진행 중 허다윤 학생의 신원이 확인됐다는 소식에 눈물을 흘렸다.
 
‘두 엄마 이야기’는 세월호 미수습자로 남아 있었던 조은화 학생-허다윤 학생 어머니의 이야기를 다룬 내용이다.
 
하희라가 2007년 ‘휴먼다큐 사랑’의 ‘안녕, 아빠’편 내레이션을 맡은 이후 10년 만에 다시 내레이션을 맡았다.
 
 
‘휴먼다큐 사랑’ 하희라 / MBC ‘휴먼다큐 사랑’
‘휴먼다큐 사랑’ 하희라 / MBC ‘휴먼다큐 사랑’

 
제작진은 그 배경으로 “1인칭 시점으로 이야기가 흘러가기 때문에 두 어머니와 비슷한 입장에 계신 배우가 해 주셨으면 했다”며 “10년 전 ‘안녕 아빠’를 통해 보여주신 내레이션 역시 인상 깊었던 터라 잘 어울리실 것이라 생각했다”고 밝혔다.
 
내레이션이 진행되던 도중 허다윤 학생의 신원이 확인됐다는 뉴스도 들어왔다. 조은화 학생으로 추정되는 유골이 발견된 이후 허다윤 학생의 신원도 확인되면서 두 엄마는 비로소 딸들을 다시 찾을 수 있게 됐다.
 
내레이션 진행 중 하희라에게 이 소식을 전하자 “‘따뜻한 봄에 찾았으면 좋겠다’는 다윤 아빠의 이야기를 들으며 ‘얼른 다윤이를 찾았으면 좋겠다’고 (내레이션을 하며) 마음 속으로 빌었는데 다행이다”는 말과 함께 눈물을 흘렸다.
 
하희라는 인터뷰를 통해 “(내레이션 제안을) 수락하고 난 뒤 사실은 후회를 했다”며 “그 마음을 어떻게 표현할까, 잘 할 자신이 없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때로는 담담하게 또 때로는 슬픈 감정 그대로 두 아이를 기다리는 어머니의 마음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내레이션을 마쳤다.
 
마지막으로 하희라는 “그리움은 남아 있으시겠지만 (유가족분들이) 이제는 행복해 지셨으면 좋겠다 아이들도 그렇게 바라지 않을까 싶다 그 모습이 많은 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 같다”는 소감을 남겼다.
 
한편, 하희라의 내레이션으로 진행되는 ‘두 엄마 이야기’는 오는 22일(월)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