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박열’,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롭고 강렬한 시대극 탄생 예고

  • 정희채 기자
  • 승인 2017.05.19 15: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채 기자] ‘박열’이 이제껏 본 적 없는 강렬한 시대극 탄생을 예고했다.
 
메가박스 플러스엠의 ‘박열’은 이준익 감독의 열두 번째 작품이자, 대세 배우 이제훈의 역대급 변신으로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박열’이 일본 제국을 뒤흔든 조선 청년 ‘박열’의 파란만장한 삶을 엿볼 수 있는 2차 포스터와 티저 예고편을 공개했다. 영화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박열’ / 메가박스 플러스엠
‘박열’ / 메가박스 플러스엠

 
이준익 감독은 “‘박열’은 양반의 가랑이 아래에서 오줌을 맞으면서, 똑같이 양반의 다리에 오줌을 누는 개의 모습에 일본 제국의 탄압에도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아나키스트였던 자신을 투영시켰다. 단순히 예술적인 시가 아니라, 철저히 아나키즘을 반영한 작품이다”라고 시 ‘개새끼’에 대한 의미를 밝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켰다.
 
2차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적극적인 항일 운동을 펼치기 위해 제국주의의 심장부인 일본 도쿄에서 활약하는 ‘박열’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일본인들의 조롱에도 기죽지 않고, 오히려 당당하게 투쟁하는 ‘박열’은 이제껏 본 적 없는 독립운동가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또한 ‘박열’의 시 ‘개새끼’를 읽고, 자신 또한 ‘아나키스트’라고 소개하며 동거를 제안하는 ‘가네코 후미코’(최희서 분)의 당돌한 모습은 신념의 동지이자 연인으로 함께 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자진해서 감옥에 들어가 일본 황태자 폭탄 암살 계획을 자백하고, 일본인 검사에게 “대역죄로 기소해!”라며 호통을 치는 모습은 일본 제국을 가지고 놀았던 불량 청년 ‘박열’의 캐릭터를 여과 없이 보여주며 흥미를 극대화시킨다.
 
지금까지의 일제강점기 배경 영화들에서 본 적 없는 신선한 독립운동가 캐릭터 ‘박열’을 스크린에 탄생시키며 신선한 충격을 선사하고 있는 이준익 감독은 “‘박열’은 ‘동주’를 비롯하여 기존의 일제강점기 배경의 영화와 확연한 차이점을 가지고 있다. 영화 속에서 보이는 ‘박열’의 아나키즘적인 행동과 거침없는 투쟁은 관객들에게 신선함과 통쾌함을 줄 수 있을 것이다”라며 ‘박열’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이준익 감독의 열두 번째 작품이자, 배우 이제훈의 역대급 변신으로 관심을 집중시키며 2017년 여름 최고의 화제작으로 자리매김한 영화 ‘박열’은 다음 달 말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