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문재인 대통령, 헌법재판소장 인선 ‘직접’ 발표…‘김이수 헌법재판관 지명’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5.19 15: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새 정부 초대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갖고 헌재소장 지명을 발표했다. 지난 9일 취임 후 두 번째 언론 브리핑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박한철 전 헌재소장 임기가 만료된 후 넉 달 가량 헌재소장이 공석으로 있다”며 “대행체제가 장기화 되고 있는 것에 따른 우려의 목소리가 있어 우선적으로 지명 절차를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 KBS 뉴스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 / KBS 뉴스 방송화면 캡처

 
문 대통령은 “김 지명자는 헌법 수호와 인권 보호 의지가 확고할 뿐 아니라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소수 견해를 지속적으로 내는 등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왔고, 그런 다양한 목소리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부응할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또 “선임재판관으로서 헌재소장 대행업무를 수행하고 있어 안정적으로 헌재를 운영하는 데 적임자라고 판단한다”며 “헌재소장 인사청문회 절차가 조속히 마무리돼 헌재소장 공백 상황이 빨리 해소되도록 국회에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직접 발표하게 된 경위에 대해 문 대통령은 “간단한 발표지만 헌법기관장인 헌재소장 인사여서 예우상 직접 브리핑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예상을 깨고 현장에서 즉석으로 기자들과 자유로운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며 큰 주목을 받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