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체크] 네이버 밴드, “이번 건은 해킹 아닌 개인정보 도용”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5.19 11: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네이버에서 오늘(19일) 발생한 ‘네이버 밴드(BAND) 해킹’에 대해서 입장을 밝혔다.
 
19일, 네이버는 톱스타뉴스에 “이번 건은 해킹이 아닌 이메일주소와 비밀번호 정보가 담긴 DB를 외부에서 확보한 후, 밴드에 로그인을 시도해 무차별적으로 스팸 게시글을 등록하거나 채팅을 발송한 ‘개인정보 도용’ 사례”라고 전했다.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밴드 홈페이지 화면 캡처
네이버 밴드 / 네이버 밴드 홈페이지 화면 캡처

 
이어 “밴드 계정정보에 이메일계정을 등록해 놓은 회원들 중 타 사이트와 비밀번호를 동일하게 설정한 경우 이러한 피해를 추가로 입을 수 있다”며 주의를 요구했다.
 
네이버는 “도용과 관련한 추가적 피해를 방지하고자, 밴드는 평소 사용하지 않거나 보안상 안전하지 않은 환경에서 로그인이 시도되는 경우 보호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는 안전한 밴드 이용을 위해 보호조치 해제 시 ‘다른 모든 기기에서 로그아웃 하기’ 체크와 함께 바이러스 감염 또는 특정 해킹프로그램이 설치되었을 수 있으니 바이러스 검사를 부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