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현, ‘조작’ 캐스팅 확정…남궁민-유준상-전혜빈과 호흡 맞춘다 (공식입장)
  • 유해인 기자
  • 승인 2017.05.19 09: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인 기자] 출연작마다 살아숨쉬는 연기로 극에 생동감을 불어넣는 ‘명품조연’ 김강현이 7월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김현정 극본, 이정흠 연출)의 기자군단에 합류한다.
 
김강현 소속사 솔트(S.A.L.T.) 엔터테인먼트는 김강현이 ‘조작’에서 살림꾼 기자 이용식으로 첫 촬영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강현이 맡은 이용식은 주인공 한무영(남궁민 분)과는 티격태격하는 친구. 잔소리도 심하지만 기자로서는 의외의 노련미도 가진 반전 있는 인물이다. 의도하진 않았지만,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성격 탓에 부서 내 살림꾼 역할을 도맡는다.
 
 
김강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김강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인기리에 종영한 ‘김과장’ TQ 경리부에서 ‘조작’의 언론사로 함께 적을 옮겨 남궁민과 또 한번 호흡을 맞추게 된 김강현은 걱정도 많고 우유부단하지만 의외의 노련미를 갖춘 반전 매력 이용식 기자로 '조작'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
 
지난 5월 14일 첫 촬영에 돌입한 김강현은 “‘김과장’에 이어 또다시 호흡을 맞추게 된 남궁민 씨를 비롯해 너무 좋은 배우분들과 함께 즐겁게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첫 촬영의 설렘과 기대감을 전했다. 특히 ‘별그대’에서 ‘닥터스’, ‘김과장’까지 안방극장의 사랑을 듬뿍 받는 드라마마다 출연한 김강현이 첫 촬영날 제작진에 선물한 떡에는 “이용식 기자가 조작의 시청률요정이 되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김강현을 비롯해 남궁민-유준상-전혜빈 등 환상의 라인업을 완성한 SBS 새 월화드라마 ‘조작’은 사회부조리에 대한 현실을 파헤치는 기자들의 치열한 삶을 그린 드라마로 ‘엽기적인 그녀’ 후속으로 오는 7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