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리뷰] 박관천 전 경정, “우병우 전 수석, 정말 최순실 몰랐을까?”…‘김경진 패러디’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5.17 2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뉴스룸’에 박관천 전 경정이 ‘쓰까요정’으로 변신했다.
 
17일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전 청와대 행정관인 박관천 전 경정(이하 박관천 경정)과 직접 인터뷰를 했다.
 
오늘 방송에서 손석희 앵커와 박관천 경정은 우병우가 정윤회 문건을 알았을 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뉴스룸’ 손석희-박관천 /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뉴스룸’ 손석희-박관천 / JTBC ‘뉴스룸’ 방송 캡처

 
이에 박관천 경정은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과연 정윤회 문건을 읽지 않았을지 의문을 가졌다.
 
당시 민정수석실에는 우병우가 있었다.
 
이와 관련해 박관천 경정은 한 마디 멘트를 던져 이목이 모이게 했다
 
그는 “우병우 전 수석, 정말 최순실 몰랐을까?”라는 멘트를 선보였다. 이는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이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우병우에게 던진 멘트로 화제가 된 말이다. 이 멘트 이후 김경진은 ‘쓰까요정’으로 등극했다.
 
한편, JTBC ‘뉴스룸’은 매일 저녁 8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