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 “배우로서 끼를 마음 껏 펼칠 수 있는 역할이 고팠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5.17 11: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고아성이 ‘자체발광 오피스’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톱스타뉴스와 MBC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 고아성과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 날 고아성은 “드라마, 영화 가리지 않고 하고 싶다 특히 ‘풍문으로 들었소’가 오랜만에 한 드라마였는데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던 기억이라 그 이후에 드라마에 대한 마음이 전보다 더 열리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고아성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고아성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이어 “‘자체발광 오피스’도 미니시리즈 주인공 타이틀이란 그런 포지션은 중요하지 않았고 배우로서 제 끼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역할이 너무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드라마는 순발력을 발휘 할 수 있는 재미가 있다 긴박한 상황에서만 나올 수 있는 아이디어나 어떤 대담함이 있다 그 재미로 드라마를 한다”며 영화와는 또 다른 드라마의 장점에 대해 털어놨다.
 
한편, 고아성은 MBC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를 통해 시한부라는 사실을 알고 난 후 할 말 다 하며 갑질하는 슈퍼 을로 거듭난 계약직 신입사원 은호원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