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테마] 2017 하반기 활동이 기대되는…‘박보검-유승호-여진구’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5.16 15: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박보검-유승호-여진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박보검-유승호-여진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2017년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있는 아이돌들이 있다.
 
이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팬들에게 좋은 작품을 보여주기 위해 준비하고 있을 것 이다. 이들은 오랜 시간동안 많은 팬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있는 스타이기도 하다.
 
오늘은 2017 하반기 활동이 기대되는 ‘박보검-유승호-여진구’에 대해 알아보자.
 
박보검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박보검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보검복지부’ 박보검
 
초롱초롱한 눈동자와 넘치는 청량감에 ‘울리고 싶은 스타’로 꼽히기도 했던 배우 박보검. 따뜻한 눈빛과 부드러운 인상을 지닌 박보검은 보고만 있어도 기분이 좋아지는 청량한 눈웃음과 청순한 외모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유승호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유승호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군주-가면의 주인’ 유승호
 
MBC ‘군주-가면의 주인’에서 유승호가 활약 중이다.
 
‘군주-가면의 주인’는 1700년대 조선에 실제 존재했던 물의 사유화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이 드라마에선 팔도 물의 사유화로 강력한 부와 권력을 얻은 조직 편수회와 맞서 싸우는 왕세자의 의로운 사투가 그려진다. 동시에 정치와 멜로를 함께 다루고 있다. 
 
여진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여진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써클’ 여진구
 
잘 자란 아역의 대표적인 예로 손꼽히는 배우 여진구. 영화 ‘새드무비’로 데뷔한 그는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는 달달한 멜로 연기를,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에서는 김윤석, 조진웅 등 충무로의 내로라하는 배우들 못지않은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탄탄한 연기력을 갖춘 배우로 성장하고 있다.
 
또 나이를 잊게 만드는 훈훈한 비주얼로 누나 팬들의 여심을 설레게 하고 있는 여진구는 최근 영화 시상식장에서 박보영과 6년 만에 재회, 귀여운 초등학교 시절과 대비되는 성숙한 남자의 모습으로 네티즌 사이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현재 드라마 ‘써클’ 출연을 앞 두고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