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나라, 랜섬웨어 예방법 공개…‘인터넷 네트워크 끊고 파일 공유 기능 해제 우선’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5.15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13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랜섬웨어 감염 징후가 확인됐다.
 
랜섬웨어는 중요 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복구하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감염된 IP로 접속하면 중요파일이 암호화되는 피해를 볼 수 있다.
 
보호나라에 따르면 컴퓨터를 켜기 전 랜선을 뽑고 와이파이를 끈 후 파일·장치 공유 기능을 해제한 뒤 PC에 재접속 한다. 이후 인터넷에 연결해 백신 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하고 악성코드 감염 여부를 검사하면 된다.
 
 
랜섬웨어 예방 요령 / 보호나라
랜섬웨어 예방 요령 / 보호나라

 
윈도우7과 윈도우10 등은 제어판 메뉴에서 윈도우 업데이트를 하고 윈도우XP와 윈도우8 등 MS가 보안 지원을 중단한 OS는 업데이트 사이트에서 자신의 운영체제에 맞는 업데이트 파일을 수동으로 설치해야 한다. 가급적 옛 버전의 OS는 추가 위험을 막기 위해 최신 OS로 업그레이드하는 게 좋다.
 
한편, 자세한 설정법 등은 보호나라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