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김세정, ‘스승의 날’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 선정
  • 이찬혁 기자
  • 승인 2017.05.15 0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찬혁 기자] 박보검과 구구단(gugudan) 김세정이 ‘스승의 날’ 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로 선정됐다.
 
수학인강 세븐에듀는 지난 4월 4일부터 5월 10일까지 총 92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스승의 날 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는?’이라는 설문조사에서 박보검(329명, 36%), 뒤를 이어 김세정(288명, 31%)이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박보검-김세정 / 필보이
박보검-김세정 / 필보이

 
이와 관련 수학인강 스타강사 세븐에듀&차수학 차길영 대표는 “이번 설문 조사에서 1위를 한 박보검은 출중한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 훈훈한 성품까지 ‘보검홀릭’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학교 생활을 착실히 하며 우수한 성적은 물론 대학 졸업전까지 참여하는 등 모범적인 이미지까지 갖추고 있어 1위로 선택된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2위를 차지한 구구단의 김세정 역시 밝고 털털하며 건강한 이미지로 최근 ‘예능대세’로 떠오를 만큼 주목받고 있다”며, “‘정글의 법칙’, ‘마이 리틀 텔레비전’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보여준 귀엽고 친근한 매력 때문에 ‘스승의 날’ 우리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로 뽑힌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 밖에도 최근 종영한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남다른 케미를 선보인 박형식(66명, 7%)과 박보영(48명, 5%)이 3~4위를 차지했으며 아이유(43명 5%), 육성재(40명, 4%), 아이린(40명, 4%), 송중기(32명, 4%)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박보검은 ‘제53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Star Century 인기상’을 수상했고 현재 차기작 검토 중이며, 김세정은 온스타일 ‘겟잇뷰티 2017’ MC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