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불한당’ 임시완, “내가 할 수 있는 건 ‘연기’ 말곤 없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5.12 2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임시완이 연기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슬로우 파크에서 톱스타뉴스와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에 출연한 임시완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 날 임시완은 “‘점점 내가 연기 말고는 할 수 있는 게 없어져 가는구나’라고 느낀다 그렇기 때문에 나도 몰랐던 나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 하고 싶다”며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임시완 / CJ ENT
임시완 / CJ ENT

 
이어 “‘불한당’ 마지막 엔딩신에서 나도 몰랐던 나의 새로운 모습을 보게 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불한당’은 나에게 있어 의미가 크다 그 동안 작품을 하면서 이렇게까지 재밌게 촬영 한 작품은 처음이다 ‘오락 영화’로서 관객분들이 재밌게 즐겨 주셨으면 좋겠다”며 당부의 말 또한 잊지 않았다.
 
한편,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오는 17일 개봉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