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권혁수, 32년 만에 부모님과 첫 생일파티 ‘감동 바다’
  • 황현경 기자
  • 승인 2017.05.12 14:2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현경 기자] ‘나 혼자 산다’ 권혁수가 32년 만에 처음으로 부모님과 생일파티를 한다. 그가 생일파티를 한 뒤 눈물을 왈칵 터트리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가운데, 가슴 찡한 가족 사랑도 함께 공개했다고 전해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04회에서는 세상에서 가장 감동적인 32번째 생일을 맞는 권혁수의 하루가 공개된다.
 
권혁수 / ‘나 혼자 산다’
권혁수 / ‘나 혼자 산다’

 
언제 어디서나 웃음을 잃지 않던 권혁수가 눈시울을 붉히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하고 있다. 그가 눈물을 흘린 이유가 알고 보니 부모님과의 생일파티 때문이었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권혁수는 생일을 맞아 소고기를 사 들고 부모님 댁에 방문했고, 아버지와 ‘생일파티 처음이다’와 ‘아니다’를 놓고 티격태격하면서도 그 어떤 가족보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생일을 축하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하지만 권혁수는 생일파티가 끝나고 난 뒤 부모님 앞에서 숨겨놨던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그가 “분위기가 어색하셨나 봐요”라며 서툴게 생일을 축하해주는 아버지의 모습을 회상했고, 쏟아지는 눈물에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고 전해져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겨줬다.
 
이처럼 권혁수가 부모님과 태어나 처음으로 한 눈물의 생일파티와 부모님에 대한 깊은 사랑은 12일 밤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나 혼자 산다’는 매주 목요일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