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유승호-김소연-엘-윤소희, 대본 열공 중…‘불타오르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5.11 20: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유승호-김소현-엘-윤소희가 오매불망 ‘대본 사랑’으로 뜨거운 연기 열정을 발산하고 있는 현장이 포착됐다.
 
지난 10일 첫 방송 된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군주-가면의 주인’은 단숨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등극하면서 신선한 ‘하이브리드 팩션 사극’에 대한 돌풍을 예고했다.
 
특히 첫 방송분에서는 운명적인 만남을 가진 유승호와 김소현, 그리고 백정의 아들이라고 천대받는 엘(김명수)과 유승호를 보고 한 눈에 반해버린 윤소희 등이 각각 캐릭터에 걸맞게 생동감 넘치는 열연을 선보여 시선을 집중 시켰다. 
 
 
‘군주-가면의 주인’ 출연진 / 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군주-가면의 주인’ 출연진 / 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11일(오늘) 방송분에서는 유승호-김소현-엘-윤소희가 본격적으로 얽히고설키는 모습이 담길 예정이어서 앞으로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유승호-김소현-엘-윤소희가 언제 어디서나 대본을 손에서 내려놓지 않고 ‘대본 열공’에만 빠져있는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압도하고 있다.
 
꼼꼼하게 대본을 읽어가며 극중 감정에 몰입하는 것은 물론 각 장면에 맞는 상대 배우들과 실감나게 대본을 맞춰가며 연기 호흡을 이뤄내고 있는 것.
 
한편, ‘군주-가면의 주인’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MBC를 통해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