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역적’ 채수빈-김정현, 혼란과 역경 속 재회…‘과연 그 결말은?’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5.02 11: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채수빈-김정현이 전장에서 재회했다.
 
지난 1일 방송 된 MBC 월화드라마 ‘역적’에서는 혼란 속에 재회한 모리(김정현 분)와 가령(채수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날 모리는 길동(윤균상 분) 일당을 잡기 위해 관군들과 함께 향주목으로 향했지만 예상치 못한 백성들의 기세에 성문을 열지 못한 채였다.
 
 
‘역적’ 채수빈-김정현 / MBC ‘역적’
‘역적’ 채수빈-김정현 / MBC ‘역적’

 
그러던 중 융(김지석 분)과 녹수(이하늬 분)가 전장을 찾았고 길동을 무너뜨릴 인질이 되어 그들과 함께 온 가령을 마주했다. 앞서 가령에게 미묘한 감정의 변화를 느꼈던 모리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모리는 가령이 있는 막사를 찾았고 죽기를 시도하는 그녀를 말렸다. 그는 “서방님에게 내가 있다는 사실을 알리지 말고 죽여달라”는 가령의 애원에 답답함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모리가 길동과 대척점에 서 있는 악역임에도 시청자들에게 이와 같은 반응을 자아내는 것이 아이러니한 상황. 이는 안타까운 과거사와 그로 인한 깊은 충심, 죽음의 위기에서도 은혜를 갚을 줄 아는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들의 호감도를 드러내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한편,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은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MBC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