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 김미경, 치매 사실 확인후 자살 결심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4.21 19: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행복을 주는 사람’ 김미경이 자살 결심을 했다.
 
21일 방송된 MBC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는 김미경이 자신의 치매를 알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행복을 주는 사람’ 김미경-이하율 / MBC ‘행복을 주는 사람’ 방송 캡처
‘행복을 주는 사람’ 김미경-이하율 / MBC ‘행복을 주는 사람’ 방송 캡처

 
또한 그는 단골 손님마저 알아보지 못하는 모습으로 이목이 모이게 했다.
 
결국 김미경이 이하율에게 짐만 되게 됐다고 자책하게 돼 뭔가 결심했다.
 
‘행복을 주는 사람’ 김미경-이하율 / MBC ‘행복을 주는 사람’ 방송 캡처
‘행복을 주는 사람’ 김미경-이하율 / MBC ‘행복을 주는 사람’ 방송 캡처

 
이후 김미경은 조연호에게 “이윤지 때문에 죽는다고” 말한 뒤 횡단보도 위로 걸어갔다.
 
그는 빨간 불에 건너는 모습으로 자살 결심을 암시했다.
 
이러한 김미경의 모습은 향후 전개에 대한 시청자의ㅏ 궁금증이 커지게 했다.
 
한편, MBC ‘행복을 주는 사람’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