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4차 산업혁명, SNL 풍자 “세탁기를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으로 삼겠다”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4.20 17: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제19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케이블채널 tvN ‘SNL코리아 시즌9’의 풍자가 부활했다.
 
5년 전 ‘SNL코리아 시즌3’의 코너 ‘여의도 텔레토비’로 강도 높은 패러디를 선보인 후 오랜만에 돌아왔다.
 
대선을 아이돌 그룹 멤버 선발 과정에 비유한 ‘미운우리 프로듀스101’은 각 대선 후보를 패러디한 투게더엔터테인먼트 문재수(문재인), 피플컴퍼니 안찰스(안철수), JYD엔터테인먼트 레드준표(홍준표), 바르다뮤직 유목민(유승민), 정엔터테인먼트 심불리(심상정) 등을 등장시켜 성대모사와 분장을 통해 각 후보별 포인트를 잡아냈다. 
 

4차 산업혁명 풍자 / tvN ‘SNL’ 방송캡쳐
4차 산업혁명 풍자 / tvN ‘SNL’ 방송캡쳐

 

민감한 정치 공방 역시 풍자의 대상이다. 안찰스가 “재수 씨 아들 대형기획사 합격 건 지원서 원본 공개했냐”고 꼬집자 문재수는 “V3 음원 수익을 딸에게 많이 줬다던데 재산공개 제대로 한 것 맞냐”고 맞받아친다. 또한 레드준표가 “가요계를 세탁기에 넣고 돌리겠다”고 말하자 안찰스는 “세탁기를 4차 산업혁명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응수하는 식이다.
 
한편 ‘미운우리 프로듀스101’는 정치판을 연예기획사에 빗대 이해하기 쉽게 접근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