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특별시민’ 배우들에게 묻다, ‘내가 유권자라면 최민식? 라미란?’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4.18 20: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특별시민’ 배우들이 영화 속 후보들 중 누구에게 투표권을 행사하고싶은지에 대해 밝혔다.
 
오늘 18일 서울시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특별시민’ 언론시사회가 열려 박인제 감독을 비롯 배우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 그리고 류혜영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배우들은 영화 속 유력 후보 변종구(최민식 분)와 양진주(라미란 분) 둘 중 누구를 서울 시장으로 투표할 것인지 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특별시민’ 최민식 캐릭터 포스터 / 쇼박스
‘특별시민’ 최민식 캐릭터 포스터 / 쇼박스

 
먼저 류혜영은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변종구는 지지기반이 탄탄하고, 대인관계도 능수능란한 팔색조였다”라며 “그렇기에 내가 만약 저 상황 속 유권자였다면 변종구를 뽑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이어 심은경은 “생각해보니 참 어려운 질문이다. 하지만 변종구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하고 싶다”라며 재치 넘치게 극 중 변종구를 위해 힘쓰는 자신의 캐릭터에 빙의해 답했다.
 
최민식은 “기호 3번 허남길을 지지하겠다”라고 밝혀 좌중을 폭소케 했고 곽도원은 “참 재밌는 게 영화에서 두 후보는 공약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지 않는다. 지금의 대선후보들과 비슷하다. 나는 후보들의 공약을 본 후 판단하겠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영화 ‘특별시민’은 현 서울시장 ‘변종구’(최민식)가 차기 대권을 노리고 최초로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치열한 선거전 이야기다. 박인제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배우 최민식, 곽도원, 심은경, 문소리, 라미란, 류혜영, 이기홍 등이 출연한다. 4월 26일 개봉 예정.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