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복면가왕’ 마틸다, 타이니지 도희로 밝혀져 “믿기지 않는다”

  • 박소윤 기자
  • 승인 2017.04.17 12: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소윤 기자] ‘복면가왕’ 마틸다의 정체가 타이니지 도희로 밝혀졌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는 마틸다가 무대에 올라 상대인 오드리 헵번과 이승철의 ‘그런 사람 또 없습니다’를 열창해 정체를 궁금케 했다.
 
그는 맑고 고운 음색을 자랑했으며, 연륜이 느껴지는 오드리 헵번과 상반된 매력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김세정과 유승우가 도희를 예상하며 ‘D.H’라는 이니셜을 언급했으나 김구라는 “도희는 키가 좀 더 작다”며 이를 부인해 마틸다의 정체에 대해 더욱 궁금증이 모아졌다.
 
타이니지 도희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
타이니지 도희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


타이니지 도희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
타이니지 도희 /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쳐

 
이후 마틸다는 오드리 헵번과의 승부에서 5표 차이로 패배해 김완선의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를 부르며 가면을 벗어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그의 정체는 타이니지 도희로 밝혀져 화제를 모았다. 그는 “노래 부르는 것에 자신감이 없어서 ‘내가 무슨 복면가왕 출연인가’라고 생각했다”며 “나와 무관하다 생각했는데, 이 자리에 있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감격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 도희는 “표차가 조금 밖에 안 나서 기분이 좋다”며 “용기를 얻고 가고, 대중들께 노래하는 모습과 목소리를 들려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한편, MBC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