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버지가 이상해’ 안효섭-송원석, 훈훈한 비주얼로 안방극장 등장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4.17 12: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14회 에서 변라영(류화영 분)은 박철수(안효섭 분)와 첫 등장한 영희(송원석 분)의 사이를 오해했다.
 
꾸준히 박철수에게 관심을 보이는 라영은 고백하기에 이르고 이를 받아주지 않자 관심을 꺼 보려 하지만 눈은 계속 철수를 쫒는다. 이후 구민회관의 피구경기 중에 라영이 다칠 뻔하자 철수는 라영을 보호하듯 넘어지고 손목을 다친다.
 
이에 파스를 선물하러 간 라영은 철수의 사생활을 목격한다. 모델같은 훈훈한 외모의 철수와 영희는 “보고 싶었어”라는 애틋한 인사를 하고 차에 오르고 영희(송원석 분)는 철수에게 작은 반지 케이스를 건넨다. 두 사람은 감동의 포옹을 하고 이를 목격한 라영은 둘 사이를 오해한다.
 
‘아버지가 이상해’ 안효섭-송원석 / KBS2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안효섭-송원석 / KBS2 ‘아버지가 이상해’

 

철수는 영희에게 “네 커플링까지 팔게 만들고, 미안하네”라고 말했고 영희는 “전 여친이랑 한건데 뭐. 괜찮아, 미안하면 엄마랑 나한테는 연락을 좀 해. 엄마 진짜 네 전화 얼마나 기다리시는지 알아”라며 둘 사이가 형제 관계라는 것을 암시했다. 송원석의 등장이 안효섭과 류화영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흥미진진한 전개가 기대된다.
 
한편 28%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끊임없는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아버지가 이상해’는 매주 토,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