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예능리뷰] ‘런닝맨’윤박, 엉뚱한 매력으로 세 얼간이 합류…‘배우 최초 실성美’
  • 유해인 기자
  • 승인 2017.04.09 17: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인 기자] 9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산다라박-윤박-한재석이 출연해 3팀 3색 최종 레이스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배우 윤박은 드라마 속 진중한 모습과는 달리 엉뚱하고 독특한 모습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샀다.
 
윤박은 지석진-이광수와 함께 팀을 이뤄 ‘이름표 뜯기’미션을 부여받고선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이광수의 “윤박아, 제발 흥분을 좀 가라앉혀”라는 다급한 재촉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혼자 폭주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SBS ‘런닝맨’ 화면 캡쳐
SBS ‘런닝맨’ 화면 캡쳐

 

지나치게 신나 있는 윤박에게 이광수는 “너 그렇게 폭주할거면 그냥 운동장에 가서 돌아”라고 조언(?)을 건네 큰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이내 광수는 큰 목소리로 “너 이름표 뜯기 미션 받은거 다 티나!”라고 소리쳐 비밀 미션을 동네방네 알려 지석진에게 구박을 받았다.
 
한편, SBS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