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언니들의 슬램덩크 2’ 강예원-한채영, 불꽃댄스배틀 진격의 ‘엉덩이 춤’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4.08 12: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언니들의 댄스실력이 몰라보게 발전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2’(연출 박인석, 이하 '언슬2')의 9회에서는 언니쓰의 타이틀곡 '맞지?'의 전체 안무가 공개된 가운데 기존 1부 안무에 대한 평가가 펼쳐졌다. 댄스 준비부터 평가까지 불꽃 튀는 대결이 펼쳐지며 그 동안 언니쓰 멤버들이 얼마나 연습에 매진했었는지 여실히 증명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하위권을 차지하던 강예원과 한채영의 반란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언니쓰 멤버들은 시간과 장소를 막론하고 연습을 이어갔다. 밤 늦은 시간에 홍진경이 한쪽 구석에서 꾸벅꾸벅 졸고 있는 와중에도 김숙-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는 아무도 시키지 않은 불꽃 댄스 배틀을 펼쳤다. 이는 자존심 대결이 되고 말았다. 시작은 한채영과 강예원이었다. 
 

‘언니들의 슬램덩크 2’ 강예원-한채영 /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
‘언니들의 슬램덩크 2’ 강예원-한채영 /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

 
강예원은 멤버중에 댄스 개인 교습 신청을 가장 많이 했던 멤버. 때문에 이미 1절 안무를 외우고 있는 건 기본이고 댄스 구멍에서 댄스 부심으로 자심감이 상승하고 있는 상황. 한채영 또한 거듭된 연습과 탁월하게 아름다운 신체구조를 적극 활용하여 마치 학과 같은 아름다운 춤선을 만들며 시선을 강탈하기 충분했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의 일취월장한 댄스 실력은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그 중에서도 특히 김숙과 홍진영은 이를 인정하지 않으며 거듭된 댄스 대결을 신청했던 것. 이로 인해 자체적인 대결 결과에서 김숙이 최저 하위권으로 떨어지며 충격을 선사했다. 그러나 김숙은 마지막까지 “홍진경보다는 내가 잘 할거야 아마”라고 위안하며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의 걸그룹 도전기 ‘언니들의 슬램덩크 2’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