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카고 타자기’ 곽시양, 그가 들려주는 비밀과 관전 포인트는?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4.07 15: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곽시양이 색다른 관전 포인트를 제시했다.
 
‘시카고 타자기’에서 극 중 인기작가 백태민으로 출연하는 곽시양은 “퍼즐처럼 흥미롭게 전개되는 스토리에서 그 속에 감춰진 숨은 그림을 찾는 것이 드라마 관전의 묘미”라고 전했다.
 
이어 “하나하나의 상징물 속에 담겨 있는 반전과 복선을 음미 하다 보면 짜릿한 긴장과 스릴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 타자기’ 곽시양 /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시카고 타자기’ 곽시양 / 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미스테리 앤틱로맨스’를 표방한 이 작품은 짙은 감성의 정통멜로에 숨 막히는 추리구조를 가미했을 뿐만 아니라 시공간을 넘나드는 호러와 판타지를 곁들임으로써 방송 전부터 지대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게다가 흥미로운 스토리 라인과 함께 드라마 곳곳에 반전과 복선을 암시하는 상징물이 포진돼 있어 퍼즐게임 속의 ‘숨은 그림’을 찾는 재미를 안겨준다.
 
‘시카고 타자기’라는 이색적인 제목도 그렇거니와 ‘80년 전의 낡은 타자기가 사랑의 기적을 만들어준다’는 포스터 카피, 떠도는 대필작가 유진오(고경표 분)의 존재감, 과거와 현재로 이어진 남녀 주인공들의 엇갈리는 운명 등등 많은 부분에 은밀한 반전과 복선이 감춰져 있기 때문이다.
 

유아인-임수정-고경표-곽시양 등 주요 배역들의 캐릭터 역시 반전의 연속이다. 일률적인 스테레오 타입에서 벗어나 입체적으로 묘사됐을 뿐만 아니라 각각의 기본 성격에서 모두들 반전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시카고 타자기’는 7일 저녁 8시 tvN을 통해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