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산하, 윌 ENT와 전속계약 체결…‘악마를 보았다 이병헌 약혼녀’ (공식입장)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3.31 11: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배우 오산하가 윌엔터테인먼트(대표 손지현)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조민기, 권민중, 김재원, 주상욱, 김지한, 온주완, 김소은 등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며 다방면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우 군단과 한솥밥을 먹게 된 것.
 
2006년 KBS2 ‘연어의 꿈’으로 데뷔한 오산하는 신인임에도 주연으로 파격 캐스팅되며 눈길, 이후 KBS2 ‘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몇 가지 질문’, ‘오빠와 미운 오리’ 등에 출연하며 꾸준한 연기활동을 펼쳤다.
 
특히 스크린 데뷔작인 영화 ‘악마를 보았다’ 속 이병헌의 약혼녀로 등장, 짧은 분량에도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오산하는 영화 ‘신이 보낸 사람’, ‘울지 않기로 결심한 날’에 출연했을 뿐만 아니라, 연극 ‘급매 행복아파트 천사호’와 뮤지컬 ‘우리동네’, ‘진짜진짜 좋아해’, ‘담배가게 아가씨’ 등 다방면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활약한 바 있다.
 

오산하 / 윌ENT
오산하 / 윌ENT

 

윌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드라마와 영화, 연극과 뮤지컬까지 넘나들며 다재다능함은 물론, 탄탄한 연기 내공을 다져온 배우 오산하와 전속 계약을 맺게 되어 매우 기쁘다. 무엇보다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장점인 오산하씨는 어느 캐릭터로도 변신 가능한 다각적 매력까지 갖추고 있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다. 이러한 오산하씨의 다양한 면모가 더욱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앞으로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렇게 스크린과 브라운관, 무대까지 넘나들며 만능 엔터테이너의 면모를 꾸준히 펼치고 있는 오산하는 지난해 한중합작 웹드라마 ‘메메폰’에 출연해 중국 톱스타 양양과 호흡을 맞춰 화제를 모은 한편, 최근 사회복지사로 2년여간 활동하며 남다른 행보를 선보이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