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주연 영화 ‘김감독’, 칸 영화제 단편영화부분 공식 초청
  • 유해인 기자
  • 승인 2017.03.21 16:5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인 기자] 국내 단편 영화가 또 한 편 칸 영화제에 초청 받았다.
 
김재철 주연의 영화 ‘김감독’이 칸 영화제 비경쟁 단편영화부분(Short Film Corner)에 공식 초청 받았다. 오는 5월 22일부터 28일 사이 칸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김미경 감독이 메카폰을 잡은 영화 ‘김감독’은 2016년 6월 크랭크인을 시작으로 영화감독 지망생 미경과 어릴 때부터 배우를 꿈꿔온 완중과 기문 등 세 사람의 술자리 이야기를 담았다.
 
 
영화 ‘김감독’ 포스터 / 인뉴엔터테인먼트
영화 ‘김감독’ 포스터 / 인뉴엔터테인먼트

 
김재철은 기문역을 맡아 재치 있는 연기와 재미있는 대사로 관객을 사로 잡았다. 영화가 진행 될 수록 진솔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극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김재철은 2009년 개봉한 영화 ‘바람’을 시작으로 ‘결혼전야’, ’마스터’, ’공조’, ‘조작된 도시’등으로 바쁜활동을 이어가고있으며, 최근 한장혁 감독의 데뷔작인 '컨트롤'에서 극중 스토리에 긴장감을 극대화 시킬수 있는 `오실장`역을 맡았다.
 
한편 영화 '컨트롤' 은 8월 크랭크인 예정이다.